top of page
  • MEGASTREAM

"내 골보다 좋아" 캡틴 손흥민, 히샬리송 득점에 환호→"팀 내 강한 유대감 보여준다" 조명



손흥민이 히샬리송의 득점에 진심으로 기뻐했고, 이를 영국 매체가 조명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16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5라운드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2-1로 제압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4연승 질주와 함께 4승 1무(승점 13)로 2위를 유지했다.


이번에도 'SON톱'이 사용됐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PL 3라운드까지 최전방을 맡았던 히샬리송이 부진하자 손흥민을 올려 썼다. 그리고 4라운드 번리전에서 손흥민이 해트트릭을 터뜨리며 기대에 부응했다. 9월 A매치 종료 후 첫 경기였던 셰필드전에서도 손흥민이 그대로 임무를 부여받았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 가운데, 손흥민을 비롯해 마노르 솔로몬, 제임스 메디슨, 데얀 쿨루셉스키, 이브 비수마, 파페 사르, 데스티니 우도지, 미키 판 더 펜, 크리스티안 로메로, 페드로 포로,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선발진을 구축했다.


셰필드를 압도했던 토트넘이었으나, 답답할 만큼 득점이 터지지 않았다. 오히려 뒤늦은 실점을 허용하기도 했다. 후반 29분, 상대 롱 스로인 상황에서 구스타보 하머르를 놓쳤다. 하머르의 슈팅은 파 포스트를 맞은 뒤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패색이 짙어졌을 때, 교체 투입된 히샬리송이 해결사 역할을 수행했다. 히샬리송은 후반 추가시간 8분에 코너킥 상황에서 헤더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어 내더니, 후반 추가시간 10분에는 쿨루셉스키에게 결정적인 어시스트를 내줘 극장 역전승을 이끌었다. 1골 1도움으로 주인공이 됐다.


17일, 영국 '클러치 포인트'에 따르면 손흥민은 "히샬리송의 득점이 내 골보다 더 기분 좋았다. 지난주부터 히샬리송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어떻게 도와줄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매체는 "손흥민의 말은 팀 내 강한 유대감과 동료의 성공에 대한 진정한 행복을 잘 보여준다"라고 바라봤다.


진정한 '캡틴'이다. 손흥민은 셰필드전에서 무득점에 그친 뒤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그 자리에 히샬리송이 대신 들어가 맹활약을 펼쳤다. 경쟁자의 활약이 달갑지 않을 수도 있는데, 손흥민은 오히려 더 크게 기뻐했다.


승리 세리머니를 할 때도 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토트넘 선수단은 일렬로 도열한 뒤 손을 잡았다. 그리고 관중석을 향해 뛰어갔는데, 이때 손흥민이 뒤에 있던 히샬리송을 앞으로 보냈다. 히샬리송은 처음에 뻘쭘해하더니, 이내 두 손을 올렸다. '주장' 손흥민이 있어 히샬리송이 더 화려하게 빛났다.


히샬리송은 지난 시즌 토트넘 입단 이래 엄청난 비난과 비판을 받아왔다. 이적료가 총액 6,000만 파운드(약 990억 원)인데, 이에 걸맞지 않은 경기력과 저조한 스탯을 기록했다. 올 시즌도 PL에서 공격 포인트가 나오지 않음에 따라 극악으로 치달았다. 이런 상황 속에서 제대로 만회하듯, 공격 포인트 2개를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히샬리송은 9월 A매치 기간에 브라질 대표팀에 다녀왔다. 그리고 볼리비아와의 2026 FIFA(국제축구연맹) 북중미 월드컵 남미 지역예선 1차전(브라질 4-1 승리)에서 선발 출전했다. 골 퍼레이드 속에서 히샬리송만 침묵했다. 특히 후반 6분, 문전에서 접기 동작을 통해 오픈 상황을 맞이했음에도 이어진 슈팅이 크로스바 위로 솟구쳤다.


처참한 경기 스탯을 기록했다. 히샬리송은 후반 26분 마테우스 쿠냐와 교체될 때까지 볼 터치 15회, 슈팅 4회(유효 2), 패스 성공률 83%(5/6), 지상 경합 1회 성공(3회 시도), 공중 경합 1회 성공(2회 시도) 등을 만들었다. 축구통계매체 '소파 스코어'는 6.1점, '풋몹'은 6.4점으로 최하 평점을 부여했다.


히샬리송은 벤치에서 절망에 빠졌다. 브라질 복수 매체는 "벤치에 간 히샬리송이 눈물을 흘렸다"라고 조명했다. 벤치에 있는 히샬리송은 운 게 분명한 듯, 눈이 빨갛게 충혈됨과 동시에 부어있었다. 당초 오랜 무득점으로 인한 눈물로 여겨졌다.


이후 히샬리송이 직접 눈물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브라질 '글로보'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경기장에서 행복한 팀 플레이어이며 팀에 가능한 한 많은 도움을 주려고 노력한다. 때로는 원하는 대로 일이 진행되지 않을 때가 있다. 이 부분이 경기장 밖에서 나를 방해하는 요소다. 옳은 일을 하고 싶어도 결국 잘못되는 경우가 있다. 난 계속해서 클럽에 집중할 것이다. 폭풍은 지나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 5개월 동안 경기장 밖에서 격동의 시간을 보냈다. 이제 모든 것이 괜찮아졌다. 내 돈만 바라보던 사람들은 더 이상 나와 가까이 있지 않다. 이제 모든 것이 잘 풀리기 시작할 것이다. 토트넘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라고 덧붙였다.


눈물에 대해 히샬리송은 "그 슬픈 순간은 내가 경기를 못해서가 아니었다. 벨렝에서 나쁜 모습을 보인 것도 아니었다. 경기장 밖에서 일어난 일들에 대한 감정이 폭발한 것인데, 나 혼자만의 문제가 아니라 나와 가까운 사람들과 관련된 일인지라 통제할 수 없었다"라고 알렸다.


재기를 약속했다. "영국으로 돌아가 심리학자의 도움을 받아 마음을 다스리고자 한다. 더 강해져서 돌아오는 것이 목표다. 난 다음 브라질 대표팀 스쿼드에 합류할 수 있을 거라 믿고 있고, 이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 토트넘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주에 구단과 얘기를 나눠보려고 한다. 경기를 잘 치르고 경기 리듬을 되찾아서 좋은 컨디션으로 이곳에 와야 한다"라고 전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18일(한국시간)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5라운드 이주의 팀을 공개했다. 축구 전문가 가스 크룩스에 의해 선정됐다.


포메이션은 3-4-3이었고 공격진에 제레미 도쿠(맨체스터 시티), 히샬리송(토트넘 훗스퍼),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이름을 올렸다. 미드필더진에 레안드로 트로사르(아스널), 더글라스 루이즈(아스톤 빌라), 로드리(맨체스터 시티), 파스칼 그로스(브라이튼)가 배치됐다. 수비진에 앤디 로버트슨(리버풀), 윌리엄 살리바(아스널), 카일 워커(맨체스터 시티)가 낙점됐고 골키퍼는 에데르송(맨체스터 시티)의 몫이었다.


특히 히샬리송의 이름이 눈에 띈다. 크룩스는 "토트넘 입단 후 폼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히샬리송의 골과 어시스트가 셰필드와의 경기를 바꿔놓았다. 헤더 동점골을 넣은 히샬리송의 움직임은 매우 훌륭했지만, 페널티 박스 지역 안에서 쿨루셉스키가 득점할 수 있도록 패스를 내준 그의 이타심과 능력이 토트넘을 승리로 이끌었다. 히샬리송은 내가 이전에 비판했던 선수다. 과거 그의 장난스러운 행동이 다소 유치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주중에 조국 브라질을 위해 뛰고 정신건강에 대한 어려움이 존재한 가운데, 제때 돌아와 클럽을 위해 뛰었다. 히샬리송은 교체 선수로 출전하여 경기에 큰 영향을 끼쳤고, 이는 그의 강인함과 용기를 보여준다. 앞으로도 계속되길 바란다"라고 코멘트했다.


토트넘의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9분, 포로의 패스를 받은 사르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과감한 슈팅을 날렸다. 낮고 빠르게 날아간 공을 골키퍼가 안정적으로 잡아냈다.


셰필드가 반격했다. 전반 11분, 하머르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이대일 패스를 주고받은 뒤 맥버니에게 내줬다. 이후 박스 안 슈팅이 동료에게 맞으면서 무위에 그쳤다.


토트넘이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17분, 메디슨이 우측면으로 벌려줬고 쿨루셉스키가 문전을 향해 올렸다. 이를 사르가 쇄도한 뒤 머리에 맞혔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고 말았다. 그리고 전반 18분, 메디슨이 코너킥을 올렸고 로메로가 헤더 슈팅을 했다. 그러나 부정확하게 맞으며 골문을 외면했다.


토트넘이 몰아쳤다. 전반 19분, 쿨루셉스키 패스를 받은 비수마가 페널티 아크에서 스피드를 살려 단숨에 문전까지 돌파에 성공했다. 마지막 슈팅이 골키퍼에 걸리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더불어 전반 21분,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45도 각도에서 감아 찼으나 몸을 던진 선방에 막혔다.



셰필드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23분, 로빙 패스를 받은 보글이 페널티 박스에서 컷백을 내줬다. 이어진 슈팅을 비카리오 골키퍼가 눈부신 반사신경으로 쳐냈다.


토트넘이 계속 득점 기회를 엿봤다. 전반 27분, 솔로몬이 좌측에서 중앙으로 파고들었다. 이후 페널티 아크에서 직접 슈팅까지 가져갔지만, 손을 쭉 뻗은 골키퍼에게 걸렸다. 이어 전반 39분, 솔로몬의 크로스가 문전에서 높게 뜬 손흥민의 머리에 맞았으나 골대 옆으로 지나갔다. 계속해서 전반 40분, 솔로몬의 패스를 받은 메디슨의 슈팅이 파 포스트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전반 추가시간은 3분이 주어졌다. 그리고 전반 추가시간 1분, 프리킥 상황에서 메디슨이 쿨루셉스키에게 내줬다. 그리고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까지 이어졌으나, 골문 안으로 향하지 않았다. 더불어 후반 추가시간 4분, 셰필드 코너킥 상황에서 맥버니의 헤더 슈팅이 골키퍼에게 잡혔다. 전반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토트넘이 슈팅을 기록했다. 후반 2분, 페널티 박스에서 우도지, 솔로몬, 사르로 공이 연결됐다. 그리고 사르의 페널티 아크 슈팅이 수비를 맞으면서 벗어났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판 더 펜과 포드링엄 골키퍼가 충돌했고, 판 더 펜에게 옐로카드가 주어졌다.


손흥민의 득점이 무산됐다. 후반 11분, 우도지의 문전을 향한 패스가 굴절되면서 흘렀고 손흥민이 달려들어 슈팅했다. 그러나 태클을 한 수비벽에 걸리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계속 몰아쳤다. 후반 16분, 페널티 박스 안 대각선 방향에서 솔로몬이 슈팅했다. 그러나 덜 감기면서 바깥 쪽으로 크게 벗어났다. 이어 후반 21분, 쿨루셉스키의 사이 패스를 받은 솔로몬이 문전 슈팅으로 가져갔으나,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정작 득점은 셰필드에서 먼저 나왔다. 후반 29분, 롱 스로인이 시도됐다. 공은 바운드 되면서 뒤로 향했고, 이를 하머르가 슈팅으로 연결했다. 공은 골대를 맞은 뒤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자 토트넘이 교체했다. 후반 35분 손흥민, 사르, 솔로몬을 불러들이고 브레넌 존슨, 히샬리송, 이반 페리시치를 들여보냈다.


토트넘의 득점이 취소됐다. 후반 41분, 로빙 패스를 받은 존슨이 절묘한 트래핑 후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침투할 당시가 오프사이드였다. 총공세를 펼쳤다. 후반 44분, 포로의 크로스를 히샬리송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그리고 후반 45분, 쿨루셉스키의 페널티 박스 안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12분이 주어졌다. 그리고 기적이 일어났다. 후반 추가시간 8분, 니어 포스트를 향한 코너킥을 히샬리송이 헤더 슈팅으로 득점했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10분, 히샬리송의 패스를 받은 쿨루셉스키가 문전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 종료 후,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꽤 많은 일이 있었다. 우리가 구축하려는 것의 관점에서 보면 훌륭한 결말이다. 축구적인 측면과 아울러 그룹 내에서의 정신력과 회복력을 키우려는 노력도 있었는데, 오늘 그 모든 것을 보여줬다. 오늘을 계기로 더욱 힘을 낼 수 있기를 바란다. 역경에 직면하고 그것을 극복할 때마다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늦은 교체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우리가 경기를 거의 지배했는데, 상대 골문을 열 수 있는 득점이 부족했을 뿐이다. 한 골 뒤진 상황에서 언제 교체해야 하는지가 관건이었고, 난 적어도 10분의 추가시간이 있을 거라고 확신했기 때문에 변화를 주기에 충분한 시간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알렸다.


이날 셰필드 선수들은 이상하리만큼 많이 누웠다. 이에 따라 지체된 시간이 상당했고, 개정된 룰에 따라 엄청나게 긴 추가시간이 주어졌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그것까지 고려해 교체를 진행했고, 제대로 적중하며 위기를 극복해 냈다.

조회수 2회

Komentarz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