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MEGASTREAM

세계 6위 2명이 한국에…SON, 네이마르 제치고 KIM과 함께 ‘TOP10’


손흥민(31·토트넘)이 건재하다는 것은 순위를 통해 드러난다.


영국 매체 90MIN은 13일(한국시간) 전 세계 왼쪽 윙어 TOP25를 공개했다. 매체는 최근 포지션별 최고 선수 25인을 선정해 순위를 매기고 있다.


왼쪽 윙어 부문에서는 손흥민이 6위에 이름을 올렸다. 매체는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골든 부트를 수상한 지 불과 한 시즌 만에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면서도 “손흥민은 거의 5년 이상 토트넘에서 세계적인 선수로 활약해 왔다. 손흥민은 전통적인 윙 플레이의 일부 측면에서는 뛰어나지 않지만, 세계에서 가장 치명적인 인사이드 포워드로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발로 득점할 수 없는 골은 없으며 해리 케인과의 파트너십은 손흥민이 최고로 도달하는 데 도움이 됐다. 손흥민은 어려운 시기에 토트넘을 이끌었고, 부진했던 경기력이 그의 위엄을 떨어뜨려서는 안 된다”고 부연했다.



손흥민은 종전 매체가 선정한 세계 왼쪽 윙어 부문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번보다 한 계단 떨어진 것이다. 2022~23시즌 고초를 겪었던 손흥민은 올 시즌 다시금 제 페이스를 되찾았고, 토트넘의 순항을 이끌고 있다. 특히 지난 2일 번리를 상대로는 해트트릭을 작성하는 등 뜨거운 발끝을 과시했다.


무엇보다 매체가 선정한 이번 ‘TOP25’ 시리즈에 한국 선수 둘이 뽑힌 게 눈에 띈다.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역시 매체가 뽑은 센터백 부문에서 6위를 차지했다. 손흥민과 같은 순위인데, 유럽에서 둘의 위상이 얼마나 대단한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손흥민 위로는 다섯뿐이다.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 마커스 래시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하파엘 레앙(AC밀란)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나폴리)가 톱5에 포함됐다.


손흥민 뒤로는 잭 그릴리시(맨체스터 시티) 네이마르(알 힐랄) 가브리엘 마르티넬리(아스널) 루이스 디아스(리버풀)가 톱10에 들었다. 11위부터 15위까지는 사디오 마네(알 나스르) 라힘 스털링(첼시) 마티아 자카니(라치오) 킹슬리 코망(뮌헨) 디오구 조타(리버풀)가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조회수 2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