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MEGASTREAM

"손흥민, 사우디와 중국이 무슨관계인가!" 中 불만폭주... 손흥민 "韓 주장 中 이적 않는다"발언에 발끈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27위)은 20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엘살바도르(FIFA 랭킹 75위)와 6월 A매치 2차전을 치러 1-1 무승부를 거뒀다.


앞서 16일 페루와 1차전에서 0-1로 패했던 한국은 2차전은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3월 한국 사령탑으로 부임한 클린스만 감독의 ‘마수걸이’ 승리는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클린스만호는 지난 3월 A매치 2연전 때 1무1패(콜롬비아 2-2 무승부, 우루과이 2-1 패)를 기록했다. 여기에 이번 페루와 경기에서도 패배를 떠안았다.


이날 벤치에 앉아 있던 손흥민은 후반 25분 황희찬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드디어 손흥민이 경기에 나섰다. 손흥민은 스포츠 탈장 수술로 인한 회복을 이유로 지난 16일 페루와 1차전에 나서지 못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이날은 후반 중반부터 종료까지 경기를 소화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손흥민에게 깜짝 소식이 들렸다.


ESPN은 "손흥민이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알 이티하드로부터 4년간 매 시즌 3000만 유로(421억 원)씩 받는 계약을 제안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알 이티하드는 손흥민의 합류를 낙관적으로 보고 있으며 손흥민을 영입하기 위해 6000만 유로(842억 원)의 보너스까지 준비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알이티하드는 2022-2023시즌 사우디 프로축구 우승팀이다.


최근 레알 마드리드(스페엔)에서 뛰던 공격수 카림 벤제마를 영입해 화제가 됐다.


또 첼시 소속의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 영입을 앞두고 있다. 캉테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1390억 원의 연봉을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은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23골) 출신이다. 지난 시즌에는 안와골절 등 부상 악재에도 공식전 14골을 기록했다.

다만 당장 알 이티하드가 손흥민을 영입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손흥민은 토트넘과 2025년까지 계약돼있다.


ESPN도 "토트넘이 손흥민을 내줄 생각이 없어 협상을 진행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프리미어리그에서 할 일이 많이 남았다. (기)성용이 형이 예전에 한국의 주장은 중국에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금은 돈은 중요하지 않다. 축구의 자부심과 제가 좋아하는 리그에서 뛰는 것이 중요하다”며 거절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중국 언론은 손흥민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의견이다.


소후닷컴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제안과 중국리그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며 "손흥민이 중국을 예로 든 것은 적절하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OSEN=대전, 김성락 기자] 황의조(31, FC서울)가 대표팀에서 약 1년 만에 골 맛을 봤다. 그러나 클린스만호 '첫 승'은 따라오지 않았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27위)은 20일 오후 8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엘살바도르(75위)와 6월 A매치 2차전을 치러 1-1 무승부를 거뒀다.


후반 대한민국 손흥민, 클린스만 감독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3.06.20 /ksl0919@osen.co.kr





또 중국팬들도 손흥민의 발언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소후닷컴은 “한국대표팀 주장인 것과 중국리그에 진출하는 것이 어떤 관계가 있나? 중국리그는 손흥민에게 영입을 제의하지 않았다”는 심기가 불편한 중국 팬들의 의견을 전했다. / 10bird@osen.co.kr

조회수 4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