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MEGASTREAM

이강인은 또 빠졌다…서서히 드러나는 PSG 베스트11 윤곽



파리 생제르맹의 베스트11이 완성되고 있다.


축구 이적 전문 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는 6일(한국시간) 2023~24시즌 PSG가 가동할 수 있는 베스트11을 공개했다. ‘주포’ 킬리안 음바페가 제외된 게 포인트다.


최전방에 네이마르, 곤살루 하무스(벤피카) 우스만 뎀벨레(FC바르셀로나)가 이름을 올렸다. 이적이 유력한 음바페와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의 자리를 하무스와 뎀벨레가 대체하리라 전망한 것이다.


음바페는 이적을 두고 PSG와 갈등을 빚고 있다. 계약 기간이 1년 남은 음바페는 애초 내년까지 PSG 소속으로 활약한 뒤 FA로 이적하겠다는 심산이었다. 하지만 PSG는 한 푼도 손에 넣지 못하고 음바페를 보내는 구상이 계획에 없었다. 결국 올 시즌 이적이 유력한 상황에 놓였다.


이미 구단 내에서는 찬밥 신세가 됐다. 음바페는 PSG의 일본, 한국 투어에 동행하지 않았다. PSG가 프랑스로 돌아온 이후에도 1군 훈련에서 제외됐다. 새 얼굴들이 음바페의 공백을 메울 가능성이 큰 이유다. 하무스와 뎀벨레의 PSG 이적은 상당히 진전된 상태다.



중원에는 파비안 루이스 페냐, 마누엘 우가르테, 비티냐가 자리했다. 매체가 종전 발표한 라인업과 다르지 않은데, 이강인이 포함되지 않은 것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공격형 미드필더가 주 포지션인 이강인은 이번을 포함해 이전에도 미드필더, 윙어 자리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지난달 22일 르 아브르와 친선 경기에서 허벅지 통증을 호소한 이강인은 일본 투어 3경기에 결장했다. 지난 3일 부산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친선전에서는 후반 24분 교체 투입돼 부상 복귀를 알렸다.


앞서 루이스 엔리케 PSG 감독은 “이강인은 스페인에서 오래 생활해서 잘 알고 있다. 마요르카 마지막 시즌에 굉장히 발전했다고 생각한다. 완성형 선수이며 기술이 좋고 육체적으로 뛰어나다. 보는 즐거움을 주는 선수다. 중앙, 측면 가리지 않고 잘 뛸 수 있다. 이강인을 데리고 있어 굉장히 만족스럽다”고 했다. 이강인을 어떻게 활용할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


포백 라인은 누누 멘데스, 뤼카 에르난데스, 마르퀴뇨스, 아슈라프 하키미가 꾸릴 것으로 점쳤고, 골문은 잔루이지 돈나룸마가 지킬 것으로 예상했다. 바이에른 뮌헨에서 이적한 에르난데스가 새로이 합류한 게 포인트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241&aid=0003292900

조회수 1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