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MEGASTREAM

'이강인·음바페 듣고 있니?' PSG 회장, "챔스 우승에 목숨 안 걸어! 내 꿈은 말야..."



나세르 알 켈라이피 파리 생제르맹(PSG) 회장이 유럽 정복 욕심을 내려놨다.


알 켈라이피 회장은 25일 영국 매체 ‘디 애슬레틱’에 “더이상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에 집착하지 않는다. 그 집착은 끝났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 취임 기자회견에서도 내가 이 말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우리는 PSG만의 새로운 정체성을 만들고 있다. 우리만의 스타일, 우리만의 플레이 방식, 특히 공격적인 방식을 만드는 과정이다. PSG만의 고유한 문화를 만들고 싶다. 성과는 그다음에 따라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 켈라이피 회장은 “모두 하나 되어 플레이하는 팀을 만들고 싶다. 선수들은 축구 하는 걸 즐기고, 지도자들은 코칭을 즐기고, 팬들은 축구 보는 걸 즐기는 팀을 만드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다소 믿기 어려운 말이다. PSG가 지난 수년간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도전했다는 건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자국 리그에서 우승하더라도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못 하면 감독을 경질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마스 투헬 등이 챔피언스리그 우승 실패를 책임지고 쓸쓸히 떠났다.



PSG는 2011-12시즌부터 카타르 자본에 인수돼 재벌구단으로 급성장했다. 이전까지 10위 언저리에 있던 PSG는 단숨에 우승권 전력으로 올라섰다. PSG가 프랑스 리그앙에서 우승한 횟수는 총 11회. 그중 9회는 알 켈라이피 회장이 경영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에 나왔다.


정작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우승한 적이 없다. 2019-20시즌에 챔피언스리그 결승까지 진출했으나 바이에른 뮌헨에 0-1로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킬리안 음바페, 네이마르, 앙헬 디 마리아 등 세계 최고의 공격진을 데리고 우승에 실패했다.


PSG는 지난 10여년간 세계적인 선수들을 과감히 영입했다. 음바페, 네이마르, 디 마리아뿐만 아니라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에딘손 카바니, 데이비드 베컴, 에세키엘 라베찌. 티아고 실바, 다비드 루이스, 마르코 베라티, 마르퀴뇨스, 잔루이지 부폰, 케일러 나바스, 잔루이지 돈나룸마 등을 영입했다.




지난 2021년 여름에는 리오넬 메시도 영입했다. 메시에게 요구한 건 챔피언스리그 우승이었다. 하지만 PSG는 메시, 음바페, 네이마르 삼각편대를 꾸렸음에도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PSG 서포터들은 메시와 네이마르를 질타했다.


올해 여름에는 한국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강인을 영입했다. 이강인은 새 시즌 리그앙 개막전과 2라운드에 선발 출전했다. 지난 20일에 열린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 도르트문트전에는 교체 투입돼 PSG의 2-0 승리에 힘을 실었다.


PSG 회장은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집착하지 않는다”고 공언했으나, 항상 그랬듯 PSG의 올 시즌 목표도 챔피언스리그 우승이다. 이강인, 음바페 등 현재 PSG 소속된 선수들의 어깨가 무거울 법하다.



조회수 3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