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MEGASTREAM

텐 하흐 손절, 1310억 맨유 '캡틴'→포체티노 단칼 거절…2000년생 첼시 유스 선호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첼시 감독이 해리 매과이어(30)의 영입을 '단칼'에 거절했다.


영국의 '가디언'은 20일(한국시각) '포체티노 감독은 매과이어 영입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다. 대신 크리스탈 팰리스의 에이스 마크 게리의 영입을 선호한다'고 보도했다.


첼시는 웨슬리 포파나가 전방십자인대 수술을 받아 센터백에 균열이 생겼다. 매과이어가 대안으로 떠올랐다. 매과이어는 2019년 수비수 사상 최고 이적료인 8000만파운드(약 1310억원)에 맨유에 둥지를 틀었다. 계약기간은 2025년 6월까지다.


하지만 최근 맨유 주장직을 박탈당하며 설자리를 잃었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의 '방출 신호탄'이었다. 웨스트햄이 임대로 매과이어의 영입을 희망하고 있다.


애스턴빌라도 매과이어의 영입을 저울질하고 있는 가운데 첼시가 포파나의 수술과 동시에 급부상했다. 그러나 포체티노 감독은 게히 영입으로 방향을 잡았다.


2000년생인 게히는 다름아닌 첼시 유스 출신이다. 그는 2018년 프로계약에 성공했지만 두 시즌 동안 단 2경기 출전에 그쳤다.


게히는 스완지시티 임대를 거쳐 2021년 크리스탈 팰리스로 이적했다. 당시 이적료는 1800만파운드(약 295억원)에 불과했다. 세상이 또 달라졌다.


그는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두 시즌 동안 82경기에 출전했고, 잉글랜드의 미래로 자리매김했다. 연령대별 대표를 모두 거친 그는 A대표팀에 발탁돼 4경기에 출전했다.


토트넘과 아스널이 게히의 영입을 노렸지만 이적료가 5000만파운드(약 820억원)까지 상승하면서 포기했다. 첼시는 게히의 이적에 일정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따라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이적 협상도 순조로울 것으로 보인다.


매과이어는 최악의 여름을 보내고 있다. 맨유 레전드 웨인 루니는 매과이어의 최선을 선택은 이적이라고 했다.


그는 이날 '디 애슬레틱'을 통해 "완장을 빼앗긴 후 어떻게 클럽과 함께 전진할 수 있을까. 그건 감독이 정말로 그를 믿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감독은 또 매과이어가 계획의 일부가 아님을 이야기기 한 것이다"고 꼬집었다.


루니는 이어 "나는 매과이어가 자신을 위해, 잉글랜드대표팀의 커리어를 위해 경기에 뛰고 싶어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그가 성공할 수 있는 최고의 위치에 있어야 한다"며 "매과이어의 최선의 선택은 맨유를 떠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맨유는 매과이어의 이적료로 5000만파운드(약 820억원)를 요구하고 있다. 실제 가치는 3000만파운드(약 490억원)로 떨어져 난항이 예상된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76&aid=0004034173

조회수 2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