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MEGASTREAM

토트넘 수비 또 무너졌다…'손흥민-케인 결장' 토트넘, 바르사에 2-4 완패


토트넘 훗스퍼 수비가 또 무너졌다.


토트넘은 9일 오전 3시(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에스타디 올림픽 루이스 컴파니스에서 열린 2023 감페르 트로피 결승전에서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2-4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사용했다. 히샬리송, 이반 페리시치, 지오바니 로 셀소, 마노르 솔로몬, 이브 비수마, 올리버 스킵, 세르히오 레길론, 다빈손 산체스, 에릭 다이어, 페드로 포로,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선발로 나섰다. 토트넘의 에이스 해리 케인은 명단에서 제외됐고, 또 다른 핵심 선수인 손흥민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4일 앞으로 다가온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을 신경 쓰는 모습이었다. 토트넘은 2023-24시즌 EPL 개막전에서 브렌트포드와 맞대결을 펼친다. 토트넘에는 중요한 시즌인 만큼 첫 단추를 잘 꿰는 게 중요하다. 이를 위해 지난 샤흐타르 도네츠크전에 나섰던 선수들 대부분을 명단에서 제외하거나 벤치에 앉힌 것으로 보인다.



바르셀로나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가비, 프렌키 더 용, 페드리, 하피냐, 오리올 로메우, 알레한드로 발데, 로날드 아라우호, 에릭 가르시아, 쥘 쿤데, 마크 안드레 테어 슈테겐을 선발로 내보냈다. 바르셀로나 역시 스페인 라리가 개막전까지 5일 정도 남았지만, 경기가 홈에서 열리는 만큼 토트넘에 비해 체력 저하가 많지 않다고 판단해 주전 선수들을 대거 투입한 듯했다.


먼저 웃은 쪽은 바르셀로나였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3분 만에 레반도프스키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레반도프스키는 하피냐의 패스를 받아 골문 앞에서 침착한 마무리로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로 기세를 탄 바르셀로나는 전반 5분 하피냐의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지만 하피냐의 슈팅은 위로 벗어났다. 토트넘은 전반 15분 산체스의 헤더로 반격을 시도했으나 테어 슈테겐의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은 동점골을 위해 계속해서 두드렸다. 전반 15분 히샬리송의 슈팅은 수비 맞고 나왔고, 전반 21분 포로의 중거리 슈팅도 수비를 넘지 못했다. 토트넘의 노력은 전반 24분이 되어서야 결실을 맺었다. 로 셀소의 슈팅 이후 발생한 상황에서 스킵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어 토트넘은 전반 36분 페리시치의 크로스를 스킵이 헤더로 연결해 득점, 역전에 성공했다. 전반전은 토트넘이 앞선 채 2-1로 끝났다.


후반전도 팽팽했다. 후반 12분 페드리의 슈팅으로 바르셀로나가 포문을 열었다. 토트넘은 후반 13분 포로의 슈팅으로 맞섰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15분 교체카드를 대거 사용하며 경기에 변화를 줬다. 교체로 들어온 선수들 중 토레스는 후반 17분 슈팅을 시도해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후 두 팀은 계속해서 공격을 주고받으며 후반전을 보냈다. 리드는 토트넘이 지키고 있었기 때문에 팽팽한 경기 속에서도 조금이나마 유리한 쪽은 토트넘이었다.



그러던 분위기는 후반 막바지가 되어 깨졌다. 토트넘의 수비가 무너진 것이다. 토트넘은 후반 막바지까지 잘 버텨냈으나 후반 35분 토레스에게 동점골을 허용한 데에 이어 후반 44분 파티에게 역전골까지 허용했다. 기세를 탄 바르셀로나는 후반 추가시간 압데가 터트린 추가골로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고, 경기는 바르셀로나의 4-2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막바지 토트넘의 수비가 무너진 게 컸다. 이날 토트넘은 경기 도중 히샬리송, 페리시치, 비수마, 스킵을 교체했지만 수비진과 골키퍼는 그대로 풀타임을 소화했다. 네 명의 수비수들 중 다음 시즌 주전으로 기용될 만한 선수는 포로 외에 없다고 봐도 무방한데, 토트넘의 후보 수비진의 경기력은 최악에 가까웠다. 특히 기존에도 수비의 구멍이라는 지적을 받았던 다이어와 토트넘에서 수 년간 기회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발전할 가능성이 없어 보이던 산체스는 이날도 아쉬운 경기력으로 팀의 패배에 책임을 졌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411&aid=0000032943

조회수 4회

Comments


bottom of page